열기

대구광역시 수성구 신매동 567-64 서해빌딩 6, 7층

대표전화 : 053-793-0075

  • >
  • 병원소개
  • >
  • 공지사항
공지사항

[보도자료]소화불량인 줄 알았는데 돌이라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11-15 17:03 조회1,209회 댓글0건

본문

식후 옆구리 통증·고지방 음식 즐긴다면 담석증 의심

 

 

8c6ffa6da1af32a7c57376c3d8bcee46_1636963

이상호 외과 전문의가 식후 복통을 호소하는 환자의 복부를 눌러 담석증 증상을 확인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대구 수성구 장현자(54)씨는 얼마 전 심한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았다가 담석증이라는 진단과 함께 수술이 필요하다는 말을 듣고 깜짝 놀랐다. 줄곧 위염이나 장염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담석증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은 2015년 13만6,774명에서 지난해 21만6,325명으로 4년 새 50%이상 늘었다. 노인성 질환으로 알려진 담석증은 최근 발병 연령대도 점점 낮아지고 있다.

이상호 외과 전문의는 "담석증을 요로결석과 혼동을 하는 경우가 있다"며 "요로결석은 체외충격파 쇄석기로 외부에서 분해할 수 있지만 담석증은 쓸개즙 성분이 변해서 형성돼 수술만이 해결법"이라고 말했다.

담석 관련 질환은 식습관과도 연관이 있다. 당류나 지방을 많이 섭취하면 쓸개에 콜레스테롤 성분이 과도하게 쌓여 담석이 생기기 쉽다. 비만이 원인이기도 하지만 과도한 다이어트로 인해 쓸개즙과 침전물질이 쓸개에 고여 급성 담낭염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젊은 연령대에서 급격히 늘고 있다.

담석증은 담낭(쓸개)에 생긴 돌(담석) 때문에 발병하는 질환이다. 담낭은 간 밑에 위치하고 있는 서양 배 모양의 쓸개즙 주머니라고 볼 수 있다. 이 주머니는 간에서 소화를 위해 만들어진 담즙을 저장, 농축해서 음식물이 인체에 들어오면 농축된 담즙이 십이지장으로 분비되면서 지방 소화를 돕는 역할을 한다.
문제는 이 주머니에 저장된 담즙이 변해 돌처럼 굳거나 담낭 안에서 형성된 농축 담석이 복부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다. 대표적인 증상은 명치 밑부분, 우측 상단 복부, 우측 옆구리 쪽의 격심한 통증이며 주로 식후에 나타난다. 또 속이 메슥거리거나 구토가 나기도 하고, 복통, 열이 난다. 담관의 결석이 동반된 경우 눈의 흰자와 얼굴색이 노란빛을 띄는 황달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증상이 없는 담석증은 자체는 건강검진 등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담석이 담낭 벽을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거나 작은 담석이 담낭 관을 막는 경우에는 심한 복통을 동반한다.

소화불량이나 상복부 불쾌감으로 여러 차례 내시경을 받거나 장기간 위염약이나 소화제를 복용한 이도 상복부 초음파 검사를 통해 쉽게 담석 유무를 확인할 수 있다.

담석이 발견된다고 무조건 수술을 하는 것은 아니다. 담낭결석이 있어도 별다른 증상이 없으면 수술을 하지 않는다. 하지만 증상이 없더라도 담낭암과 감별이 어렵거나 발생 위험이 높은 경우와 결석에 의한 증상이 있으면 담낭 절제술을 시행한다.

담낭암 환자의 80%정도가 담석이 동반되고, 담석이 있을 경우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10배 가까이 담낭암 발병률이 높게 나타난다. 또 담석의 크기가 3cm이상이면 담낭점막을 만성적으로 자극하고, 이로 인한 염증이 상피세포의 변형을 가져와 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 모래알 같은 작은 담석은 담낭관을 막거나 담관으로 넘어가 담낭염이나 담관염을 유발하기 때문에 수술로 제거하는 것이 좋다.

과거의 경우 담낭 수술이 개복수술로 인하여 큰 흉터가 남는 경우가 흔했다. 하지만 요즘에는 거의 대부분 피부에 구멍을 뚫어 복강경을 이용해 절제하기 때문에 부담이 적다.

담낭 절제술을 받은 이들은 큰 불편함을 겪지 않는다. 간혹 담낭절제술 이후에 무른 변을 보는 등의 일시적인 불편을 호소하지만 2주 정도 지나면 호전되기 때문에 담석이 있거나 소화가 잘 안 되고 우상복부 통증이 있다면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이상호 외과전문의는 "설탕이나 빵 등 정제된 탄수화물이나 동물성 지방의 섭취를 줄이고 급격한 다이어트도 금물"이라며 "담석증 고위험군이라면 피임약 복용을 피하고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에서 권고되는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8c6ffa6da1af32a7c57376c3d8bcee46_1636963

이상호 외과 전문의가 장기 모식도를 그려 담석증의 원인과 증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구 경대연합외과 제공.

 

 

김민규 기자

 

출처 : 한국일보

원본URL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110509210000594?did=NA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